한국항공대학교 영상음향공간융합기술연구센터(이하 센터‧센터장 백중환 교수)는 ‘경기도 지역협력연구센터 사업에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연구기간은 최대 6년이며 경기도와 고양시에서 매년 6억6억0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을 예정이다.

이번 사업선정으로 센터는 앞으로 경기북부 영상음향산업 특성화를 위해 기업과 공동연구를 진행하면서 영상음향분야 교육 및 인력을 지원함으로써 지역산업 발전을 이끌어나갈 예정이다.

또 한국항공대 중소기업산학협력센터 및 고양시 지식정보산업진흥원과 협력해 ‘영상음향공간융합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영상음향공간융합기술’이란 영상과 음향을 사용자의 위치, 움직임, 제스쳐와 같은 공간정보와 융합함으로써 보다 현장감 있게 몰입할 수 있는 사용자 참여형 영상음향 콘텐츠를 제공하는 기술을 말한다.

최근 각광 받고 있는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혼합현실(MR)의 기반기술로, 지난해 전 세계적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게임 ‘포켓몬고’가 AR 응용콘텐츠의 좋은 예다.

센터에서는 △360도 VR 영상·공간융합 플랫폼 기술 △이동형 미디어 서비스를 위한 영상 처리 및 UI 시스템·플랫폼 기술 △시네마 투음 디스플레이 및 실감음향 기술 △공간·미디어 인터랙티브 VR 플레이어 및 서비스 기술 △공간정보 융합 지능형 서비스 기술 △다중 센서를 이용한 지능형 이동보조 수단 기술 등을 연구할 예정이다.

연구에는 한국항공대 교수 및 연구진 60명과 소닉티어, 삼아항업, 글로브포인트 등 9개의 지역 소재 업체들이 참여한다.

센터장을 맡은 백중환 교수(항공전자정보공학부)는 “경기도가 고양시를 비롯한 경기 서북부 지역을 ‘디지털 방송문화 클러스터’로 선정해 전략적으로 지원하고 있고, 앞으로 고양시 일원에 고양 방송영상콘텐츠밸리, 고양일산 테크노밸리 등의 설립이 추진되고 있는 만큼 이 센터가 경기북부 방송영상산업 클러스터의 중심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